제이제이  대림동오피 jjaoa.com  어린 나이에 무거운 금빛 트로피를 안은 그는 대충 보면 27년을 쉽게 살아온 것만 같다. 그러나 홀로 힘들게 키워 주신 할머니를 위해 고등학생 시절부터 생업에 뛰어들었고, 횟집에서 요리사로 일하다 꿈을 이루겠다는 생각으로 무작정 상경했다. 서울에서 가장 싼 원룸에서 살았고,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월세가 없어 돈을 빌리러 다녔다. 그렇게 치열하게 살아냈던 시간들은 그에게 오기가 되고, 열정이 되고, 삶의 원동력이 됐다.대림동노래방도우미  
"지금 진짜 인터뷰 하는 거 맞아요?"라고 재차 묻던 그와 인터뷰를 빙자한 진짜 술자리 토크가 오갔다.제이제이    '흥행 요정'이 아닌 동네에 잘생긴 청년쯤 돼 보였다. 이보다 더 소탈할 수는 없는 백상 수상자였다.대림동유흥업소